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알림광장

성명서

[성명] 광고주·포털기업이 장악한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정상화를 강력히 촉구한다.

관리자 2023-08-16 조회수 297

광고주·포털기업이 장악한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정상화를 강력히 촉구한다.

 

온라인 매체의 취재보도를 광고주와 포털이 심의하겠다고 한다한국인터넷신문협회는 이를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인터넷신문윤리위원회를 장악하려는 광고주들과 포털의 시도를 규탄하며 위원회의 정상화를 강력히 촉구한다.

 

864개 인터넷신문의 자율심사 기구인 인터넷신문윤리위원회(이하 인신위’)가 위원장 선임 절차를 일방적으로 변경한다고 결의했다한국광고주협회(이하 광고주협’)와 한국인터넷기업협회(이하 인기협’)가 위원장을 6년간 마음대로 임명하는 내용이다인신위 이사단체인 인터넷신문협회는 단호하게 반대했으나 묵살 당했다인터넷신문협회는 광고주와 포털의 언론 자유 침해 시도로 규정한다우리는 130개 회원사들의 뜻을 모아 이를 막아낼 것이다.

 

인신위는 지난 7일 개최한 임시총회에서 주주인 3단체(광고주협인기협인터넷신문협회) 가나다 순으로 위원장을 맡는 3년 단임의 임기제를 통과시켰다통과에 앞서 그동안 위원장을 맡아왔던 인터넷신문협회 추천인사의 신임 위원장 선출과 거버넌스 발전 방안을 별도로 논의하자는 제안은 부결시켰다.

 

이는 인터넷 신문 기사를 심사하는 인신위를 광고주들과 포털들이 장악하겠다는 의도가 명백하다인신위는 민간 자율기구이면서도 7억여 원이 넘는 언론진흥기금을 지원받고 있다언론의 자유를 보장하면서 취재 보도 윤리와 공적 책임을 실현하기 위한 기구이기 때문이다이런 인신위를 광고주와 포털이 장악한다면언론 길들이기와 언론통제 수단으로 전락하게 된다광고주와 포털이 감시 심사하는 매체의 취재보도를 어떤 독자들이 믿을 수 있겠는가언론의 자유를 침해하고 인터넷 신문의 신뢰를 무너뜨릴 뿐이다.

 

인신위의 변화가 필요하다면 별도의 협의체를 만들어 차분히 논의하면 될 일이다아무런 사전 협의 없이 광고주협과 인기협이 일방적으로 위원장 선임 절차 변경을 서두르는 것은 그동안의 인신위 활동마저 부정하는 행위다.

 

인터넷신문협회는 광고주와 포털이 장악한 인신위에는 참여할 명분을 도저히 찾을 수 없다. 인신위의 정상화를 강력히 촉구한다인터넷신문협회는 언론의 자유와 자율을 지키려는 우리의 주장이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모든 방법을 강구할 것임을 경고한다.

 

  2023 8 16

사단법인 한국인터넷신문협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