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단독] 코로나19에 학교 밖 청소년 지원시설 80% 폐쇄…비대면 지원

학교 밖 청소년들, 마스크 2장으로 코로나19 버텨
스마트기기 보급률 절반 이하…교육ㆍ방역 사각지대
승인 2021.06.23 21:03
2021 인터넷신문 언론대상 공모작

[보도일시 2020-11-17 06:00]


[이투데이=손현경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학교 밖 청소년’을 지원하는 관련 시설 10곳 중 8곳이 문을 닫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시설이 휴관하면서 학교 밖 청소년은 교육 및 방역 지원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등 벼랑 끝에 서 있다.

17일 이투데이가 입수한 ‘코로나19 대응 관련 꿈드림센터(센터) 휴관 현황’에 따르면 올해 2월부터 9월까지 전체 센터 218곳 중 평균 188곳이 휴관했다.

정부는 학교 밖 청소년이 전국에 약 24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했다.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개발원)은 전국 센터를 통해 4만8250명 학교 밖 청소년의 학업과 직업 교육 등을 책임지고 있다.

구체적으로 코로나19가 발생한 2월 기준 194곳(90.2%)이 휴관했다. 이어 대구 지역을 중심으로 급격히 확산한 3월부터 6월까지 거의 모든 센터인 215곳(99%)이 문을 닫았다. 일부 지역에는 부분 운영을 하기도 했다. 확진자 수가 주춤했던 7월 들어서는 80곳(36.5%)으로 줄었으나 8~9월엔 각각 183곳(83.5%), 181곳(82.6%)이 문을 닫았다.

반면 같은 기간 전국 2만902곳의 학교는 8월 이후 코로나19 재확산 시기를 제외하고는 대개 1% 미만의 학교만 등교를 중단했다.

코로나19 사태로 대부분 센터가 휴관과 재운영을 반복하면서 학교 밖 청소년들의 교육과 방역 공백이 드러났다.

개발원의 ‘코로나19 대응 관련 지원현황’에 따르면 218개 센터 가운데 절반 이상인 120곳이 스마트기기를 지원받지 못했다. 최근까지 학교 밖 청소년들이 온라인 수업을 듣기 위해 지원된 스마트 기기는 534대에 불과했다. 1만2000여 곳의 전국 모든 초·중·고에 학교당 60개의 스마트기기가 지원된 것과 대비된다.

생활 방역도 학교 밖 청소년들에게는 열악했다. 1~9월 4만8250명의 청소년에게 지원된 마스크는 8만6544건(장)이었다. 9개월간 1인당 평균 2장의 마스크를 받은 셈이다.

학교 안 아이들은 올해 1인당 평균 10장 이상의 마스크를 지원받는다. 교육부는 1학기에 학생 1인당 평균 4.5장의 보건용 마스크를 나눠줬다. 2학기엔 학생 1인당 마스크 6장을 더 지원할 예정이다.

여성가족부 관계자는 “올해 학교는 학생들을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법정 수업 시수를 지키면서 등교를 시켰지만 학교 밖 지원센터는 공교육을 체계를 벗어나기 때문에 코로나19 등 지자체 판단에 따라 대부분 휴관을 할 수밖에 없었다”며 “코로나19 상황에서도 학교 밖 아이들이 교육과 방역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지원과 예산을 늘리는 것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c) 이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 0 ]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협회소식 더보기
  • 회원사 현황
    한국인터넷신문협회는 뉴미디어
    시대를 선도하는 다양한 인터넷
    신문사들로 구성원을 형성하여
    소통과 협력을 이룹니다.
    자세히 보기
  • 입회 안내
    회원사 신규 가입 신청에 대한
    이사회 심의는 매 분기별로
    열립니다.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