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전주시, 불법주정차 단속 장비 특정회사와 집중 계약 "유착 논란"

단속용 '영상감시장치'와 '프로그램' 쪼개기…올해만 17건에 6억여원
시의회 "우수업체도 아닌 일반 업체에 90% 몰아주기 문제있다" 지적
승인 2021.06.23 16:42
2021 인터넷신문 언론대상 공모작

[보도일 2020년11월03일 09:24]

[전주|뉴스핌=홍재희 기자] = 전북 전주시가 불법주정차 무인단속 장비 구매를 특정회사 제품으로 집중 계약해 업체와 유착 논란을 낳고 있다.

3일 전주시 및 조달청 등에 따르면 전주시는 올해에만 B사와 17건에 6억1000여만 원을 계약했다. 이 가운데 무인단속 장비 구입의 경우 지난해에는 프로그램만 구매하고 영상감시장치는 기증받았으나, 올해는 예산을 들여 구입하고 있다.

[[전주=뉴스핌] 홍재희 기자 = 3일 현재 올들어서 전주시가 B사의 물품을 구입한 목록을 조달청이 공개했다.2020.11.03 obliviate12@newspim.com]

전주시는 '불법주정차 무인단속시스템 솔루션 고도화(성능개선)'를 위해 B사의 '아이로드만(iRoadman) v1.0 무인교통단속장치프로그램' 40개를 1개당 945만 원씩 총 3억7044만 원에 지난해 3월 구매했다.(뉴스핌 2일자 보도) 영상감시장치는 별도로 구매하지 않고 무료로 설치 받았다.

그러나 올해에는 지난 4월 서노송 예술촌 불법 주정차 단속, 7월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사업 불법 주정차 무인단속, 9월 불법 주정차 무인단속 CCTV 구입에서 950만 원짜리 소프트웨어 프로그램과 별도로 689만7000원씩 영상감시장치를 구입했다.

지난해 전주시가 구입한 프로그램은 현재 나라장터 품목에서 빠져있고, 대신 '산업관리 소프트웨어, 스마트 가디언 v1, 불법주정차단속 통합솔루션'으로 1개당 950만 원에 올라와 있다. 올해 전주시가 구매한 것 들이다.

조달청 관계자는 "영상감시용 장비는 몇 십만 원~몇 억대까지 5000여 제품이 나라장터에 등록돼 있을 정도로 천차만별이다"며 "전주시에서 구매한 689만 원대의 영상감시장치는 전국적으로 수십 개의 회사에서 생산할 정도로 특별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또 "현재 전주지역에 본사를 두고 조달청에 등록돼 있는 업체는 영상감시장치 품목으로 우수제품 1곳과 일반제품 6곳이 있고, 무인교통감시장치 및 차량번호판독기는 우수제품만 각각 1곳씩 모두 9개 업체가 있다"며 "전북도내에는 이와 관련된 업체가 총 22개가 있다"고 설명했다.

영상감시장치 생산업체 관계자는 "지난해 전주시가 영상감시장치와 프로그램을 분리 발주하지 않은 것은 업계 상식으로는 이해되지 않는다"며 "특정회사가 생산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밀어주려는 의도로 보여진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전주시의회 최명철 의원은 지난해 11월 임시회의에서 "전주시에 설치돼 있는 240여개 불법주정차 단속 CCTV 중 90% 가량인 220개를 B사가 맡아 관리하고 있다"고 문제점을 지적하기도 했다.

전주시 공보담당관실 관계자는 "교통과에서 '우수제품 업체가 전주시내에 1곳 뿐이어서 일반제품을 생산하는 업체로 계약업체 커트라인을 낮췄다'고 밝혀왔다"며 "특혜가 아니다"고 대변했다.

저작권자(c) 뉴스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 0 ]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협회소식 더보기
  • 회원사 현황
    한국인터넷신문협회는 뉴미디어
    시대를 선도하는 다양한 인터넷
    신문사들로 구성원을 형성하여
    소통과 협력을 이룹니다.
    자세히 보기
  • 입회 안내
    회원사 신규 가입 신청에 대한
    이사회 심의는 매 분기별로
    열립니다.
    자세히 보기